천사의 사랑(My Rainy Day, 2009) MOviE

제목이 천사의 사랑이란다.
사실 청설과 같은 영화? 라는 질문에 올라온 커뮤니티 글들을 보다가 접하게 되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괜찮은편이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느꼈을 때 작품 전체적으로 단점이 두드러진 작품이지만,
몇가지로 인해 커버된다고 생각된다.

단점은 말해봤자 스포일러 밖에 안되니....
몇가지 장점을 말해보자면,
타니하라 쇼스케(남자주인공)의 연기력과 목소리.
사실 이 배우가 전혀 기억안났던것도 무리가 아닌 것이,


이런 남자가....



이렇게 나온다....
솔직히 이 남자의 팔딱팔딱 뛰는 연기보다는(솔직히 노다메의 개그코드도 살짝 안맞는 면도 있긴 하지만..)
진중하고 부드러운 연기가 진짜 매력을 보이게 하는 듯 싶다.
보는 나조차도 매력적인 미소와 연기, 수염난 얼굴까지... 생각하면 대단한듯 싶다.

두번째는,

여주인공의 외모이다.
이건...인형? 이라고 생각들 정도의 외모로,
극중 몰입에 도움을 준다...(음... 어떤방향으로.?ㅎㅎ)



귀엽지 않은가...
참 여려 매력이 있는 배우라고 느꼈지만,
아직 연기력은 많이많이 아쉽다고 느끼는건 나뿐이 아닐거라 생각한다..
(이것은 꽤나 큰 비중을 차지한다)


역시 사랑이야기라 그런지 두 주인공의 매력적인 모습만으로도,
보기 좋은 영화가 되어버리는 것 같다.
솔직히 말해 혹자는 킬링타임용 영화라 비평할 수도 있겠고,
혹자는 여배우의 발연기에 욕을할 수도 있겠지만,

난 쇼스케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점수를 주고싶은 영화였다.




사실..

사랑을 할때면,
나이가 들 수록 많은 것이 생각나고, 많은 조건들이 생기는 건 당연한 것이지만,

사실 알고보면 그런것들 보다는,
나와 비슷한 사람에게 더욱더 이끌리는 것이 아닐까 싶다.

두 주인공도 그런 것을 느끼지 않았나 싶다.
서로가 서로를,,
한명은 사람에 대한, 인간관계에 대한 불신을,
한명은 삶의 끝에서 인간관계를 거부를,,
두 사람이 이끌린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든다.



마지막으로
기억에 남는 장면들을 포스팅^^


남자주인공의 사진들....
개그스러운 면도, 멋있는 면도 있는 사진들...

첫만남

여자가 남자에게 첫눈에 반햇다는 것을 보여주는 장면....
원피스가 매력적이다.ㅎ

도서관에서의 키스신,
남자가 처음으로 표현한 장면이라 생각되는데,
여자배우의 팔딱팔딱 뛰는 모습이 귀여웠다.

영화를 보다, 영화와 같이 우산을 쓰는 장면,
너무 로맨틱한듯 하다.

마음에드는 배경

그들의 만남을 예견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상자

마지막 장면은,
솔직히 여주인공의 연기가 빛났다.

나조차 울컥해버렸으니....




500일의 섬머 MOviE





사실 최근에 봤던 영화들이 전부 쟁쟁하여(똥파리, 청설) 이 영화에 대한 감흥이 적어졌지만,

그래도 되짚어보고 싶어서 이렇게 포스팅한다.



진행자체가 새로웠을까,

500일을 연애초기와 후반기, 그리고 중반기를 넘나들면서 이야기를 진행하게 된다.

사실 마음의 고조와 기승전결식의 진행을 기대했던 나는 의외로 실망하게 되지만,

다시한번 되짚어보면,

어쩌면 결말에서 말하고자 하고 싶은 것들을 더욱 분명하게 하기 위해서 이런 방식을 택한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그들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를 기대하고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물론, 아름다울 때도 있지만....

다시한번 보고싶은 영화이기는 하지만,
지금은 기억나는 부분만 포스팅해보려 한다.

딱 2장면만,


Scene1.



사실,
어릴적이나, 가슴이 너무 아플때에는,
상대방이 불행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된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마음이 바뀌게 된다.

정말 그사람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하게되는 것이다.
나와 '그녀'가 이루어질 수 없다고 해서,
내가 좋아하고 사랑하던 그녀의 '불행'을 빌어야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문득문득 든다.

물론,
최고의 선택은 내가 '그녀'와 행복해지는 일이였겠지만,
'그녀'가 행복한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누가 봤을땐 위선일 수 있겠지만, 말이다.


Scene2는 좀 강한 스포일러라,
접어놓고 싶었다.





사실 이 것들 말고도 몇개 더 생각이 난다.
동생이 상담하고 있는 와중에 이런 대사가 있다.


오빠,
오빠가 섬머를 특별한 사람으로 느끼는건 알겠는데,

난 아니라고 봐.

지금은 그냥 좋은 점만 기억하고 있는 거야.

다음번에 다시 생각해보면,

오빠도 알게될거야.


좋은 것만 생각하고 싶은 것은
조금만 시간이 지나게되면 그렇게 각색되고 기억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한다.


밑은 Scene2.

Scene2.

똥파리(2009) MOviE



양익준, 이사람 뭐하는 사람일까,

아무생각없이 검색해보니,
이 인상깊은 연기를 한 주인공이 감독배우란다.


뭐라 말해야할지 모르겠다.

본지 너무 오래되기도 했고,
너무 충격적이기도 하였다.



가만히 들여다보면,
가족영화라고 나는 생각한다.

가정폭력이 낳은 '그'에 대한 이야기.
하지만 다시한번 '그'를 살펴보면,
그의 난무하는 욕과, 폭력과, 표정안에는,
이렇게 살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하니까 어쩔 수 없이 그렇게 살아가는 듯한 모습이 아직도 마음에 남는다.

이복누나에게 욕하고 큰소리치지만,
조용히 돈을 가져다주는 모습이나,
가정폭력으로 딸과 아내를 죽인(물론 사인은 폭력에 의한 것은 아니였지만,,) 아버지를,
폭력으로 밖에 못대하는 그이지만,,
그의 모습, 눈빛, 행동 하나하나에는 가족을 갈구하는 모습과
사랑을 그리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그를 치유하는 한 고등학생.

그래도 마지막엔 그를 치유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지만,
많은 것들이 풀린 느낌이 있지만,
단 하나 끊지 못하는 그 컷에는 알지모를 가슴아픔을 느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